동남권 신공항 날개 단다 '국무총리실 본격 논의'





공항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아무 문제가 없다'며 추진해왔던 김해신공항 건설 정책을 부산·울산·경남(부울경) 광역단체장들의 요구에 결국 검증 작업을 국무총리실로 떠넘겼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날 '김해신공항 건설, 국무총리실 재검토 합의 수용에 따른 '대구경북의 공동입장' 성명을 통해 "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의 총리실 재검토 결정에 대해 심히 유감이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수차례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추호의 변함없이 추진하겠다고 공언해 왔는데 이제와서 정부가 일부 자치단체의 정치적인 요구로 김해신공항 건설 사업의 재검토를 받아들인다면 이는 국가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실추시키는 동시에 영남권을 또다시 갈등과 분열로 몰아가는 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부울경 단체장 3명은 20일 서울 용산에 있는 국토부 사무소에서 간담회를 하고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며 "검토 시기와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와 부울경이 함께 정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그간 부울경 측이 주장한 김해신공항 백지화에 대해 "자체적 기준에 따른 일방적 주장"이라며 10여 차례에 걸쳐 반박해왔다.

하지만 지속적인 부울경 측의 압박과 여권의 동조 분위기 속에서 김해신공항 강행 입장을 고수하던 국토부가 기존의 입장을 접고 부울경 단체장이 주장한 총리실 검증을 받아들인 것이다.

총리실 검증 작업은 이번 합의 이후 진행될 절차에 따라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내년 총선 때까지 결정이 미뤄질 경우 후폭풍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이날 성명에서 "오랜 논란 끝에 영남권 5개 시·도가 합의하고 세계적인 전문기관의 용역을 거쳐 결정된 국책사업이 변경되거나 무산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며 "총리실 재검토로 영남권 신공항의 입지변경 등의 행위는 영남권 시·도민 모두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영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된 어떠한 논의도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